Login
IT뉴스
제목 [2014.10.07] 부산시, 차세대 전력반도체 성장동력으로 키운다
작성자 Powerdevice 등록일 2014-10-14 오전 10:23:15 조회수 416
첨부파일
추천 0 비추천 0
부산시가 전력반도체를 미래 성장동력산업으로 육성한다.

부산시는 8일 부산시청 국제회의장에서 ‘차세대 전력반도체 기술개발 및 기반구축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서병수 부산시장과 김흥남 ETRI 원장, 정광화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장 등 기관장, LS산전, TF세미컨덕터솔루션, 메이플세미컨덕트 등 국내외 전력반도체 기업 및 기관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이날 전력반도체 기술동향과 정부 계획, 부산시 전력반도체 사업 기본계획을 설명하고, 16개 국내외 기업 및 관련 연구기관과 산연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부산시는 지난 2012년부터 전력반도체 연구기반 구축에 나서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부산지역 교수 및 관련 전문가와 기획위원회를 구성하고 사업 기본계획과 정부 사업 유치타당성 연구용역을 완료했다. 최근에는 전국 단위의 전력반도체 연관기업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해 기업 의견과 시설 요구사항 등을 기본 계획에 반영한 상태다.

전력반도체는 하이테크 정보가전의 사용 증가와 전기차 등 각종 첨단 기기의 에너지 효율화를 목적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전력반도체 소자를 대부분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국내 전력반도체 전용 제조공정 기반도 미흡한 실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월 ‘차세대 전력반도체 기술개발 및 기반구축사업’을 국책사업으로 추진키로 하고 예비타당성 조사에 들어갔다. 2016~2022년까지 7년간 2333억원(국비 1840억원, 지방비 205억원, 민자 28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차세대 전력반도체 R&D와 기반구축을 추진하는 내용이다.

현재 국내 반도체 관련 기반시설은 수도권의 메모리반도체, 광주지역의 광반도체, 대구·경북지역의 디스플레이 반도체로 집적화돼 있는 상태다. 부산시는 동남권의 부산에 전력반도체 전용 공정기반 시설이 구축되면 첨단산업을 통한 국가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글번호입력
댓글 달기
이름   비밀번호  
 
댓글이 없습니다.
 
Home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