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IT뉴스
제목 [2016.08.30] 미래형 자동차 에너지효율 '탄화규소'로 높인다
작성자 Powerdevice 등록일 2016-08-30 오후 4:03:54 조회수 129
첨부파일
추천 0 비추천 0
전기차 핵심기술 탄화규소(SiC) 반도체 특허출원 '꾸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일본 도요타 자동차의 하이브리드 자동차모델인 '프리우스'는 탄화규소(SiC) 전력 반도체를 적용하며 차량의 전력손실을 80% 줄이고 연비를 5% 이상 개선했다.

소재 분야의 경쟁력이 제품경쟁력으로 직결된 사례다.

전기차, 하이브리드 자동차 등 전기·전자분야에서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핵심소재인 탄화규소 전력 반도체 기술이 국내에서도 꾸준하게 개발된다.

30일 특허청에 따르면 전기차,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에너지효율을 개선할 수 있는 탄화규소 단결정 성장방법에 관련된 특허출원 건수는 최근 10년간 모두 117건으로, 2011년에 급격히 증가한 뒤 완만한 성장세를 보인다.

2006년 4건, 2007년 10건, 2008년 10건, 2009년 12건, 2010년 9건이 출원됐고 2011년 22건에 이어 2012년 9건으로 주춤했다가 2013년 들어 23건으로 두 자릿수 이상 꾸준했다.

전력 반도체는 전압과 전류를 조절하는 반도체로 전기차, 철도 등 전력소비가 많은 다양한 기기에 사용된다. 전기차의 전력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핵심기술로, 전력 반도체 소자는 실리콘(규소) 반도체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하지만 실리콘 반도체보다 전력도 줄이고, 열 발생도 적은 탄화규소 전력 반도체가 새롭게 주목받는다. 탄화규소 전력 반도체는 전기차 등에서 5% 이상의 연비 절감 효과를 내는 등 에너지 효율성도 높다. 고온·고압을 견뎌야 하는 전력 반도체나 공정 장비 부품으로 장점이 많다. 탄화규소 단결정 성장방법 출원동향을 보면 승화법 59.0%(69건), 고온기상 증착법 7.7%(9건), 용액성장법 33.3%(39건)로, 상업화 초기부터 광범위하게 사용된 승화법이 과반수를 차지한다. 승화법은 높은 성장온도에 따른 탄화규소 결정 결함제어의 어려움으로 정체추세에 있다. 용액성장법은 비교적 낮은 온도(2천100도 이하)에서 결함이 현저히 감소한 고순도·고품질의 단결정을 제조할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2013년부터 급격히 증가한다.

특허출원 국가는 한국(64건, 54.7%)과 일본(48건, 41.0%)이 2006년 이후 10년간 주를 이룬다.

다 출원 순위는 포스코 그룹(21건), 도요타자동차(20건, 신닛테츠스미킨과 공동출원 8건 포함), 동의대(13건), SK이노베이션(8건) 등의 순이었다.

특허청 반용병 정밀화학심사과장은 "초고순도 SiC 재료는 고난도 기술이 필요하지만, 반도체 산업을 한 단계 성장시키기 위해서는 반드시 확보해야 하는 원천소재기술이라며 앞으로 전기자동차·태양광용 에너지 소자나 고순도 반도체 부품 분야로의 지속적인 시장 선점을 위해 차별화된 자체기술 보유는 물론이고 지재권 확보에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글번호입력
댓글 달기
이름   비밀번호  
 
댓글이 없습니다.
 
Home | |